라이프로그


난강 전시장에서 오랜만에 독일식 점심 식사

자동차 전자전이나 컴퓨텍스 타이페이는 난강 전시장과 101 빌딩 옆에 있는 세계무역센터 (TWTC)의 컨벤션 센터 2군데에서 하는데 예년에는 제 관심사가 주로 세계무역센터에서만 있었는데 이번에는 2군데로 나뉘어서 이번에는 이틀에 걸쳐 전시장을 돌아 다녔습니다.

타이페이 난강 전시장에서는 주로 전원 계통 위주로 해서 그것을 보는도중에 점심 식사를 했습니다.

 

세계무역센터야 시내 중심지이니 먹을 곳 걱정은 정말 필요가 없는데시내에서 좀 떨어진 난강 전시장은 전에는 식사할 곳이 적었지만 지금은 식사를 할 곳이 제법 생겼습니다.

 

그 중의 한 곳에서 독일식으로 간단한 식사를 판다고 하길래 주문한것은 와인을 넣어 만든 스튜입니다.

 

정말 간단하게 깡빠뉴(시골빵)같이 거친 빵 몇 조각과 스튜가 나왔는데 대체로 대만에서 와인으로 만든 스튜는 좀 묽은 편입니다.

 

부르기뇽의 짙은 맛은 절대 아니고 좀 옅은 맛인데 굴라쉬 였다면더 좋겠다고 생각하지만 대만에서 제대로 된 굴라쉬는 아직 먹어보지 못했으니 아마 대만사람들은 굴라쉬를 좋아하지 않는 듯 합니다.

 

그래서 아쉬운 대로 스튜에 빵을 적셔 먹었습니다.

 

작년에는 여러 가지 일이 있어서 유럽 출장을 가지 않았는데 올해는엘렉트로니카 때문이라도 출장을 가야 하니 그 때나 되어서야 제대로 된 독일 음식을 먹을 수 있을 듯 합니다.

요즘 대만에서 잘 팔리는 모기 잡이 틀

대만은 전국이 고산 지대를 제외하면 가장 추운 곳도 영상일 정도인아열대에 가까운 기후인지라 모기들이 아주 많습니다.재미있는 것이 4월부터 6월까지와 9월부터 10월말까지 모기가 극성이지만 오히려 매우 더운 7-8월까지는 숲이나 공원을 제외하면 모기들이 잘 보이지 않는 것입니다. 물론 말라리아는 거의 박멸이 되었다고 하고 지카 바이러스는 2016... » 내용보기

생선 구이가 먹고 싶은 날

요즘은 고기 값이 생선값보다 싼 듯도 느껴지는 것이 고기만큼의 포만감을가지려고 하면 커다란 생선 이라야 하는데 그것은 어지간한 크기의 생선은 뼈를 발라내며 살을 발라 먹느라 신경을 쓰다 보니 생선을 많이 먹었다는느낌이 잘 들지 않기 때문입니다. 바닷가 출신의 집안이다 보니 언제나 갈증처럼 생선살을 먹고 싶었는데(죄 많은 중생이로다……) 마침 동... » 내용보기

대만의 스쿠터와 오토바이 번호판 색깔로 체급 구별하기

대만 시내를 다니다 보면 모터 사이클 특히 스쿠터를 엄청나게 볼수 있는데 이것도 지금은 많이 줄어든 것이고 20년전에는 정말 많았습니다.지금 베트남을 여행가시면 보시는 그 모터 사이클의 행렬이 바로 20-30년전의 대만의 풍경과 꼭 같습니다. 지금이야 대만은 승용차들이 워낙 많아서 조금만 무리해서 차령 10여년 정도의 소형차라면 괜찮은 신품 스... » 내용보기

휴일 아침에는 어메뤼칸 스타일 브런치

요즘 출장을 자제하고 있었더니 늘 먹는 것과는 좀 다른 음식들이먹고 싶어 집니다.이 무슨 중병도 아니고…… 마침 동네에 그래도 제대로 된 아침식사를 할 수 있는 작은 식당이있어서 찾아가 미국식 브렉퍼스트를 주문했습니다. 채소를 즐겨 먹는 대만인지라 10여년전출장간 미국에서는 보기 힘들던 샐러드가 같이 나옵니다. 베이컨 2줄과 ... » 내용보기


통계 위젯 (화이트)

400862
6181
3763094

2016 대표이글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