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로그


이태리의 튼실한 허벅지 햄 - 프로슈토 독일 이태리 그리고 유럽 음식들

1992년도에 나온 스페인 영화 하몽하몽 덕분인지

스페인을 여행한 사람들이 많아서인지 한국에서도 하몽이라는 햄에 대해

이런 저런 이야기도 들리고 하는데

 

하몽에는 섹시한 여자 라고 하는 속어 적인 의미도 있다네요.

 

그런 스페인의 하몽 에 대해 별로 대수롭지 않게 여기는

세계 최강의 요리 자존심 국가 이태리에서도 하몽과 같은 햄이 있습니다.

 

잠깐 옆길로 새자면 요리에 대한 이태리인의 자존심은 프랑스 요리조차도 우습게 여겨 버립니다.

이태리 인들 이야기로는 모든 프랑스 요리는 이태리 요리의 짝퉁이다 라는 것이죠.

언제나 그렇지만 그런 이야기 들을때마다 젊은 사람들 말마따나 [님 좀 짱인 듯...]

 

그래도 이태리 음식이나 스페인 음식이 프랑스 음식보단 제 입에 더 잘 맞더군요.

아무래도 제가 진짜 맛있는 (비싼???) 프랑스 요리를 안 먹어 본 모양입니다.

아니면 제 입맛이 저렴한 경우이던가...

 

하여간에 햄 이야기로...

하몽과 같다는 이태리의 햄 중 가장 유명한 것은 바로 프로슈토 디 파르마 (Prosciutto di Parma)

 파마산 치즈로 유명한 파르마 지역에서 만드는 햄입니다.

 

이태리에서는 모든 햄을 다 프로슈토라고 부르며 하몽처럼

돼지 뒷다리 건조 염장 햄은 파르마 지방에서 주로 만든다고 하네요.

 

그 이외에도 아래 열거한 이태리 햄들이 대부분 하몽과 비슷하다고 합니다.

 

Prosciutto di Parma

Prosciutto di San Daniele

Prosciutto di Modena

Prosciutto Toscano

Prosciutto Veneto Berico-Euganeo

Prosciutto di Carpegna, near Montefeltro

Prosciutto di Norcia

Speck dell'Alto Adige

 

하여간 이 하몽인지 프로슈토 디 파르마 인지를 저런 틀에 고정해서 칼로 썰어 냅니다.

 

대패도 아닌 칼로 써는데도 그 두께 얇기가 예술입니다.

 

이렇게 썬 프로슈토 디 파르마를 치즈와 함께 애피타이저로 내거나

 


 버터빵과 함께 내거나

 


 세콘디 (2번째 메인 코스) 다음쯤에 나오는 피자 위에 올립니다.

 


 또 아예 대형 피자위에 루콜라와 함께 듬뿍 올리기도 하고요.


 

 가장 맛있었다고 느낀 건 멜론위에 얹어 먹었을 때였습니다.

 

멜론의 달콤한 맛이 프로슈토의 짭잘한 맛에 의해 상승 작용을 일으켜서 아주 괜찮더군요.

(사진은 없습니다... 분위기상 사진 찍을 형편이 되지 못할 때라서...)

 

추신 : 하몽에는 전설처럼 따르는 수많은 이야기가 있지요.

첫째는 검은 발굽이 달린 검은 돼지로 만든 하몽 이베리코는 오른쪽 하얀 발굽을 가진  흰 돼지로 만든 게 하몽 세라노 보다 맛이 좋아서 비싸다고 하지요.

 둘째는 도토리만 먹여 키운 하몽 이베리코는 최고급이다... 라는 것...

도토리란게 먹기 쉬운 열매는 아니어서 다람쥐도 먹이가 귀해서 아쉬울 때만 먹는다고 하는데

그런 것만을 돼지에게 먹였다는데 돼지도 입이 있는데 과연 행복해 했을까요?

물론 도토리 속의 탄닌 성분이 고기 성분을 연하게 했을지는 모르겠습니다.

이 역시 맛은 안 먹어 봐서 모르겠고요.

 

프로슈토 디 파르마는 그렇게 세세히 나누지는 않는 것 같아서 오히려 속이 편하다라는 생각이 들더군요.

 


핑백

덧글

  • 늄늄시아 2011/02/03 23:26 #

    아.. 생햄... ;ㅁ; 예전에 국내 모 쇼핑몰에서, 수입 생햄을 팔던데..

    다리한짝에 70만원 육박하더군요..
  • 푸른별출장자 2011/02/04 11:56 #

    제대로 만든 것은 비싸죠...
    싼 대체품으로 미국산도 있습니다만 솜씨가 영 아니더라고요.
  • 이네스 2011/02/03 23:35 #

    사려면 눈물나지만 맛좋다는 생햄이군요.
  • 푸른별출장자 2011/02/04 11:57 #

    살 때 눈물나고 먹을 때 맛있어서 눈물 날수도 있다는...
    그런데 다리 한덩어리 다 살 필요는 없겠죠?
  • 찬별 2011/02/04 04:37 #

    누구였던가, 로마의 공주가 시집올 때 데려왔던 주방장이 프랑스 요리를 정립시켰다는 이야기가, 현대 이탈리아 님하들의 멘탈리티에 그렇게 영향을 주었군요.. 헐헐헐
  • 푸른별출장자 2011/02/04 11:59 #

    대부분의 이름난 프랑스 요리들이라든지 서양 요리들이 그 근원은 이태리 북부 제노아나 피에몬테 지방이란 것도 사실이지요.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1875
889
4151187

2016 대표이글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