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로그


[ 갑각류 연재 1 ] 연재를 시작하면서 - Crustacea 해산물 - 수산물 이야기

새우 즐겨 드십니까?


게는 어떠십니까?

 

슬슬 찬바람이 불면 서해안 대하축제에 가서 살이 잘 오른 새우를 구워 드시거나 산채로 그냥 먹는 것도 좋죠,

겨울바람이 추울 때는 꽃게나 대게를 쪄서 먹고 게딱지에 밥을 비벼 먹고

어쩌다 귀한 만남이 있을 때 품위 있게 백포도주와 함께 먹는 바다가재

 

된장찌개에 말린 새우 몇 마리를 넣으면 또 그 맛은 얼마나 환상적인지요.

 

심지어는 메기나 쏘가리 같은 민물 생선 매운탕에도 민물 새우가 한 움큼 들어 갑니다.

 

친근한 먹거리, 그러면서도 은근히 또 고급으로 대접받는 먹거리...

 

스테이크 보다 바닷가재가 무엇인지 좀 더 있어 보인다는 분도 있더군요...

 

또 일부 지역에서만 먹다가 최근에 좀 알려진 따개비와 거북손도 있습니다.

 

새우와 게 바다가재 따개비 거북손

생긴 모양은 서로 달라도 이들의 공통점은 갑각류

딱딱한 껍질 속에 살을 숨기고 있다는 것...

 

지구상에서 곤충을 제외하고는 아마 가장 많은 종과 숫자를 가진 종류가

바로 갑각류가 아닐까 싶습니다.

갑각류는 절지동물의 한 분류인데

물벼룩부터 게, 새우, 따개비등 55,000종류의 동물이 있으며

이들은 생태계에서 청소부로 혹은 먹이자원으로 대단히 중요한 위치를 차지하고 있습니다.

 

갯벌과 물의 바닥에서 플랑크톤, 동식물의 사체 등을 처리해주는 역할을

이들 갑각류들이 해 주지요...

 

그리고 알에서부터 유생과 성체에 이르기까지 모든 종류의 갑각류들은

다른 동물들의 먹이로서 아주 중요한 역할을 합니다.

 

새우라든지 가재 혹은 게 등을 노리는 것은 인간뿐만 아니라

쥐치, 곰치, 문어, 오징어, 갈매기, 도요, 여우, 원숭이 심지어는

고래에 이르기까지 거의 모든 잡식성 혹은 육식성 동물들입니다.

 

이들 갑각류들이 얼마나 맛이 있는지

우리나라에서도 청정지역의 논이나 웅덩이에서 볼수 있는

풍년새우(Fairy shrimp)를 열대어 어항에 넣어 놓으면

네온테트라 같이 새우보다 작은 물고기들도 이 새우를 잡아 먹을려고 덤벼 듭니다.

 

딱딱한 껍질 때문에 조개 패총이라는 것이 남아 있어

인류가 조개를 먹은 지 오래된 것은 금방 알겠지만

새우나 게 역시 인류가 오래 전부터 아주 많이 먹은 동물이 아닐까요?

 

지금도 세계에서 독실한 유태교인들을 제외하면 갑각류를 먹지 않는 사람들이 드물겁니다.

심지어는 유태교와 같은 금기를 가진 회교를 믿는 아랍인들조차

갑각류에 대해서는 별다른 금기가 없습니다.

 

물론 아프리카의 일부 줄루족과 같이 원래 내륙 쪽 유목민이라

바다음식을 먹어보지 못했던 사람들은 갑각류를

여자나 애들이 먹는 음식이라고 먹지 않는다고 하지만 그것도 요새 꼭 그런 것은 아니라고 하네요.

 

이 맛있는 것들을 왜 안 먹는 건지...

 

이번부터 몇 편으로 나눠 보통 음식으로 많이 쓰이는 갑각류들을 한번 소개해 볼까 합니다.

 

이 연재 글에서는 일본어 이름이 많이 쓰입니다.

한국어 이름이 따로 있기도 하지만 실제로 초밥집이나 횟집에서 통용되는 이름은 일본어 이름이기도 하고

우리 말로 된 이름은 있으나 일본인들처럼 실생활에서 세분해서 따로 쓰지 않는 탓도 있기에

약간의 거리낌은 있지만 일단 일본어 명을 쓰기로 하겠습니다.

이점 이해해 주시기 바랍니다.

 


덧글

  • 번사이드 2011/10/04 00:32 #

    오, 기대됩니다. 어설픈 물고기보다 갑각류가 맛있죠^^;
    현재 국내 상황만 놓고 보자면, 서해안 꽃게가 잘 잡혀서 가격 저렴합니다. 국산왕새우는 이제 잘 잡히지않는다 합니다~
  • 푸른별출장자 2011/10/04 00:40 #

    게는 물이 차야 맛이 있고 새우는 물이 따뜻해야 맛이 있습니다.
    기상이변으로 물이 찬 듯해서 꽃게가 몰리고 새우는 남쪽으로 내려 갔을 듯합니다.
    일년살이 양식 새우는 날이 추워지기 전에 다 소비를 해야 하니 잘하면 올해 새우값이 많이 떨어질 듯 합니다.
  • Merkyzedek 2011/10/04 01:29 #

    게장은 먹기가 참 힘들더군요. 그래서 게는 잘 안먹게되요..
  • 푸른별출장자 2011/10/05 01:23 #

    게장은 그냥 압에 넣고 쭉 빠시면 되는데...

    가끔 게껍질이 이빨에 끼어서 참 괴로운 적은 있지만서도...
  • 라쥬망 2011/10/04 02:20 #

    무섭게 생겼는데 왜 맛있을까요 '';; 제 동생은 따개비 넣고 끓인 된장찌개가 세상에서 제일 맛있대요 허허허
  • 푸른별출장자 2011/10/05 01:23 #

    흠...
    따개비하고 거북손은 고향에서 못먹는 것인줄 알았습니다.
    다른 해산물이 워낙 풍성했던 지방인지라...
    홍합도 안 먹었어요...
  • 눈물방울 2011/10/04 07:46 #

    우와~ 제가 젤 좋아하는것이 갑각류에요 특히 게 ㅎㅎ 무지 기대되요 연재 잘 읽을께요
  • 푸른별출장자 2011/10/05 01:22 #

    게...
    게으른 사람은 절대 못먹는다는 것이 바로 게 가 되곘습니다.
    물론 씨뱉기 귀찮아서 수박도 안먹는 사람도 보았습니다.

    게를 좋아하신다니 분명 게으른 분은 아닐 듯 하네요.

    가끔 저같은 게으른 사람이 게하나는 구석 구석 잘까고 있는 것 보면 다들 하품을 하지만...
  • 슈게이징 2011/10/04 19:58 #

    완전 기대됩니다!!!! 갑각류에 대한 포스팅이라~
  • 푸른별출장자 2011/10/05 01:20 #

    전문적인 글은 아니고 그냥 여기 저기 보고 먹은 갑각류들 이야기입니다.
  • 늄늄시아 2011/10/04 21:00 #

    게!! 근데 갑각류 중에서는 게는 정말 가용범위가.. ;ㅁ;
  • 푸른별출장자 2011/10/05 01:19 #

    새우는 식감이 중요한 음식에 많이 들어가고
    게는 풍미가 중요한 음식에 많이 들어가죠.
    특히 민물게나 중국 남부와 동남아의 황요시에(黃油蟹) 는 그 기름짐에서 오는 고소함이 대단하죠.
  • 밥과술 2011/10/07 00:32 #

    한 일주일 포스팅올려놓고 일에 밀려 못들어 왔는데, 그사이에 포스팅을 많이 하셨군요. 갑각류 연재 재미있게 읽고 있습니다. 공부도 많이 되네요. 사진도 잘 보고 갑니다.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1875
889
4151187

2016 대표이글루